2012년에도 인디언밥과 함께 해주세요♡

 

안녕하세요. 독립예술웹진 인디언밥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시는 모든 독자와 친구 여러분!


인디언밥의 편집위원은 2007년 3월 26일 처음으로 결성되고, 2007년 7월 11일 창간호를 발행했습니다.
발행 초기 당시의 고민을 담은 웹진의 소개글은 아래와 같습니다.

“독립예술이 뭔데?”
“독립예술이 있긴 있는 거냐?”

독립예술웹진을 운영한다고 하면 자주 나오는 얘기다. 이 질문은 바라보는 사람뿐 아니라 만드는 사람들에게도 끊임없이 제기되는 화두다. 독립예술을 정의하는 대신 질문을 바꿔 보자. 왜 ‘독립예술웹진 인디언밥’이란 미디어를 만들려는 걸까?

예술을 둘러싼 환경은 점점 다원화되고 있다. 창작, 향유, 매개의 영역이 구분되었던 이전과 달리, 지금은 그 경계가 매우 복잡하고 다양하다. 예술 창작의 내용과 형식도 복합적이고 탈장르적인 시도들이 보편화되고 있다. 어떤 예술 활동들은 사회적 이슈에 대한 발언과 함께 실천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다원화된 예술의 상황과 흐름을 공유하고 담론을 만들기 위한 소통이 활성화되기에는 여전히 주류 미디어들의 시선은 제도권 중심에서 크게 확장되지 못하고 있다.

그렇다면 제도의 이름으로 분류되지 않는 다양하고 실험적인 현상과 실천들을 어떻게 바라봐야 할까. 이러한 예술 활동들의 개별 작업과 프로젝트의 확장과 심화를 위해서는 무엇이 필요할까. 독립예술/다원예술/비주류예술/비상업적대중예술/공공예술 등의 개념들은 어떻게 담아낼 수 있을까.

2007년 당시 인디언밥은 이러한 고민에서 출발했고, 여전히 다양한 독립예술의 현장과 네트워킹 그리고 그것을 통한 소통과 확장을 기대하고 있다. 제도-자본-장르의 경계를 좀 더 자유롭게 넘나들 수 있는 미디어로서 기능하길 바라면서. 또한 기존 매체로부터 소외되어 있는 새롭고 실험적인 예술 활동들이 더 많은 사람들과 즐겁게 소통할 수 있도록 든든한 매개 역할을 하길 기대하면서.


2007년과 2008년, 웹사이트를 통해 격주로 발행이 되던 인디언밥은 출범당시의 정체성은 그대로 유지한 채 ‘어떻게 소통을 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을 가지고 좀 더 많은 독자들을 만나기 위해 2009년 4월 블로그로 이사를 와 일상적인 발행주기를 가지게 되었습니다.

현재 인디언밥은 다수의 예술가와 다수의 필자, 다수의 독자, 다수의 자문위원 그리고 3 명의 실무운영자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인디언밥이 예술가에게 자신의 작업에 대한 피드백과 소통의 장이길,
필자에게 기존의 매체로부터 독립적인 비평 활동을 하기 위한 자유기고의 장이길,
독자에게 독립예술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보일 수 있는 만남의 장이길,
또한 누구나 언제든 생각나면 자료를 들추어 볼 수 있는 아카이빙의 장이기를 바랍니다.

여섯살이 된 인디언밥에게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겠습니다. 
언제나 인디언밥을 응원하고 지지하여 주시는 소중한 인연들에 감사드립니다. 
사랑합니다. ^ㅇ^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