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 - 다리의 봄「다리연극교실」마지막 이야기

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
- 다리의 봄「다리연극교실」마지막 이야기


글_ 김첨





발표 : 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

10. ‘뭐가 더

배우인 사람 아홉 명, 관객인 사람 아홉 명, 연출자인 사람 아홉 명, 그렇게 총 아홉 명이 무대에 서있다. 그리고 무대 밖에는 열 번째 사람들이 있다.

막이 오른다. 반짝. 그리고 막이 내린다.


 

 

연극교실이 끝난 여덟 번째 날로부터 일주일 후, 오늘은 연극의 날이다.

전날 모여 하룻밤을 새고  다음 날 저녁 무대에 올랐다. 관객은 생각만큼 적지는 않았지만, 걱정만큼 많지도 않았다. (유료공연이라 걱정했었다. 하지만 배우가 관객을 부를 수 있는 무료티켓의 숫자만큼만 오셨다. 성공적인 관객 동원이다. 왜냐면..)

우리는 누구에게 무슨 말을 하고 싶었는가?”를 생각해보면 관객 초대는 대체로 성공인 것으로 보였다.
그리고 공연이 끝났다. [각주:1]

연극교실의 마지막 날이었던 여덟 번째 날까지 우리는 각자 발표의 내용과 방식을 정했다. 세부내용이 정해진 사람은 없었다. 누군가는 아직도 할 이야기를 정하고 있었다. 연극교실은 끝나버렸는데 말이다.

그리고(그래서/그렇지만) 그 다음 화요일부터 또 다시 모여서 공연을 준비하기 시작했다. 심지어 공연 전날은 저녁부터 모여서 다음 날까지 밤을 새워 가면서 연습하고 갈아엎고 다시 쓰고 하였다. 그렇게 일주일을 더 만나고 연극교실의 연극이 이루어졌다.

그렇게 끝났다. 박수도 치고 고기도 먹었으니까 정말로 끝난 거다.

 




발표 다음 : 고기 먹었는데?


11.
뭐가 더, , , , ..

그리고 막이 내렸다. 그런데 조명이 꺼지질 않는다.

고기를 먹고 끝나야하는데, 고기를 먹은 다음 차를 마시러갔다. 차를 마시고도 조용히 헤어진 게 아니라 다음에 만나자는 약속을 하고 헤어졌다. 약속도 나중에 또 차 한 잔 하자는 약속이 아니라 또 밤 새워가면서 하나 하자는 약속이었다. 그리고 모두가 흔쾌히 밤샘 약속을 수락했다.

다리의 봄 : 다리연극교실은 막도 내렸고 봄도 지나갔지만 끝나지 않는다. 연극교실은 뭘 하는 교실이었나? 연극을 배우는 교실이었나? 연극을 하는 교실이었나? 아무래도 내 생각에는 같이 계속하자는 교실이다. 다리의 여름의 오프닝으로 극을 만들어서 하자고도 하고, 낭독회에서 낭독해볼 것을 준비 해보자고도 한다. 마치 팀이 하나 만들어진 것 같은 기분이다.

 



마무리 인사 : 우리는 누구에게 무슨 말을 더 하고 싶을까

(-) 끝나서 아쉬웠다.

(+) 사실 끝난 게 아니라서 신난다.

(!)

일지를 읽어준 당신에게 하고 싶은 말은, 다리의 여름이 있다는 것. 심심하고, 맘 속 가득 응어리도 져있고, 또 한 쪽은 텅 비어있다면 같이 뭔가 하자! 마이너스(-)아쉽다는 말만 가득할 수 있는 일상이 생기는 건 신나는 일이니까(!)

 


_ 활기찬 마무리

 




다리연극교실 발표공연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프로그램(을 겸한 감상문)

 


오프닝
연극교실에 왜 오셨어요?”

연극교실 이전에 관객이었던 우리들은 이유를 답하고는 무대로 올라가서 배우가 된다.
그래서 오셨군요. 안녕하세요?



사람
나는 네가 무서웠어. 왠 줄 알아?” - 스무고개

오늘, 횡설수설 에게 이야기한다. 예전에도 에게 횡설수설 이야기 했었다. ‘는 그 때나 지금이나 이렇게 대답하고 만다. “문이 열립니다.”, “문이 닫힙니다.” 그 때는 왜 그렇게 그 사이의 정적이 무서웠을까? 오래 전에 지나가버린 감정은 기억이 나질 않는다.




 


김첨 여기에 아주 우호적이지 않은 대화가 있습니다.” - 석연찮은 결말

설명하기도 어렵고 위로받기도 어려운 이야기가 있곤 한다. 가령, 아버지와의 이야기 같은 거. 그런데 설명하지 못하는 얘기는 감춰지지도 않고, 결국 돌아앉아 혼자가 되고 뒤통수로는 신나는 노래를 부르는 거짓말쟁이가 된다. 그리고 오늘도 여전히 설명하지 못 하고 노래를 부른다.

 



내 하루는 아무것도 변한 게 없어” - ?=!

세상은 생각과 같지 않다. 심지어 자신마저 생각 같지 않다. 대체 왜 그러는지 싶었던 것들은 자기 스스로 이유를 말하고 있다, 안타깝게도. 하지만, 그래서 뭐 어쩌려고?

 



여울 나비는 달콤하지만은 않은 꿀을 먹는다.” - 지금 나의 상태는 ver. 2

꽁꽁 묶여 있다가 드디어 허물을 벗고 나왔다. 하지만 당연하게도, 그리고 예상치 못하게도 하늘의 색깔은 내 생각과 너무 다르다. 그리고 등에 달린 날개는 생각만큼 힘이 세지 않아서, 생각만큼 멀리 날지도 못 한다.

 



백김치
재밌다 재밌다 재밌다” - 김치가 익어가요

3개의 재밌다에는 각각 어떤 부호를 쓰는 게 좋을까? 뭐가 재밌나? 어째서 재밌나? , 재밌냐? 빨간 김치가 아니어도 김치는 익는다고 한다. 재미있게도.



 


자라 저는 사실 여러분에게 할 말이 없어요.” - zara는 지금 연기하는 중이야

정말로 할 말이 없다
. 궁금한 것도 없고, 뭐든지 대답해 줄 수도 있다. 아무렇지도 않다. 그럼 우리는 당신에게서 무엇을 들어야 하는 거야? 그런데 그녀가 정말로 아무 말도 하지 않은 것일까?

 



인과 그냥 뻔 한 이야기에요.” - 뻔 한 이야기

뻔하다
. (뻔 한 구남친이겠다.) 정말 뻔했다. 그런데 우리가 한 얘기 중에는 안 뻔 한 얘기가 없었다.

 

+, -, !


 

 

가톨릭 청년회관 다리
서울 마포구 동교동 158-2
070  8668 5795
www.scyc.or.kr


'가톨릭청년회관 다리'는 청년 문화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재단법인 서울가톨릭청소년회가 운영하는 공간입니다. 공연을 기반으로 운영되는 청년 복합 문화공간으로 이 시대 청년들의 현실, 위기, 그리고 행복을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젝트를 통해 품고 지지하려 합니다. 종교에 관계없이 누구에게나 열려 있습니다.

다리연극교실
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

같이 놀며 창작하는 모두의 연극교실.
사람들은 저마다의 '개인사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것 때문에 행복하고 때론 아픕니다. 봄 시즌은 소소한 개인의 이야기를 공동의 이야기로 풀어내 보는 자리입니다.
이는 개인의 이야기가 같은 방향으로 모아져 완성되는 것이 목표가 아닙니다. 참여자 한명 한명의 이야기가 그 자체로 존재하고 그것들이 '연극교실'이라는 공동의 시공간에서 우연히 만났을 때 어디로 흐를지 모르는 방향성과 엇갈림, 마주침 등을 마음 열고 실험해보고 지켜보고자 합니다.

함께하는 연출가, 신재훈
함께하는 극작가, 김덕수
함께하는 배우,    장윤실

* 연극교실은 다리의 여름, 가을, 겨울에도 또 다른 버전으로 계속됩니다.



공연발표회
"개인사정으로 좀 놀겠습니다."
일시 2011년 5월 8일 일요일 저녁 7시
장소 가톨릭청년회관 '다리' 1층 카페무대

  1. 공연리뷰가 아니고 연극교실일지이기 때문에 공연에 대한보고는 생략하도록 합니다. 하지만 공연의 내용을 훑어볼 수 있는 프로그램은 아래에 있습니다. [본문으로]
  1. 사.. 사진 좋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