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연극인 젠더감수성 워크숍] 2. 역할에 대한 존중과 책임감

 

 

[전국 연극인 젠더감수성 워크숍] 2. 역할에 대한 존중과 책임감

 

2020 연극의 해 사업 중 하나인 <전국 연극인 젠더감수성 워크숍 : 연극x젠더감수성, 대체 뭔데?>는 연극 안의 젠더감수성이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고 토론하고, 직접 글을 쓰는 과정입니다. 전국의 7개 지역에서 진행되는 워크숍은 강의와 토론의 의미를 넘어 각 지역에서 비슷한 고민과 불편함을 가진 동료들의 존재를 확인하고 새롭게 연대하는 소중한 시간이기도 합니다.

요즘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들을 수 있는 단어 ‘젠더감수성’이란 무엇일까요? 그리고 ‘젠더감수성’이 있는 작품은 어떤 작품일까요? 

이번 연재는 워크숍에 참여해주신 안산, 광주, 대구, 부산, 춘천, 대전, 전주지역의 연극인들이 보내주신 원고로 이루어집니다.
 

주최/주관 2020연극의해집행위원회

주관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은 개인 및 단체들과 연대하여 성폭력에 맞서고 안전한 창작환경을 위해 노력하는 수평적인 연극인들의 운동입니다.

출처_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페이스북 페이지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젠더감수성을 반영한 작품분석

글_이윤하(워크숍 참여자)

 

 최근에 본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젠더감수성을 반영하여 다시 보았습니다. 극장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로 영화관도 사람들이 많이 찾지 않는 가운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좋은 평가를 받은 전형적인 한국 누아르 영화입니다.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한국의 비밀조직에서 일했던 인남(황정민)은 비밀조직이 해체되면서 한국을 떠나 청부살인을 합니다. 마지막 청부살인을 마치고 은퇴를 계획하는데 그 대상은 야쿠자인 레이(이정재)의 형이었고 레이는 자신의 형을 살해한 인남에게 복수를 하려 합니다. 인남은 과거 자신이 교제했던 영주(최희서)가 살해당했고 자신의 아이로 추정되는 딸 유민(박소이)이 납치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그래서 인남은 유민을 구하기 위해, 레이는 인남에게 복수를 하기 위해 쫓고 쫓기는 이야기입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백델 테스트’는 물론 ‘마코모리 테스트’도 통과할 수 없습니다. 이 영화에 비교적 많은 시간 얼굴을 비추는 여성인물인 영주는 자신의 딸이 납치되었다는 것을 알고 찾으려는 노력을 우리에게 채 보여주기도 전에 살해를 당합니다. 시신은 장기가 적출된 것처럼 훼손이 되어있습니다. 인남은 영주의 시신을 확인하고 그녀에게 유민이라는 딸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됩니다. 유민이 자신의 아이라는 것을 알게 된 인남은 유민을 구출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습니다. 

 영화에 빠져들어 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인물과 배우의 연기력에 매료됩니다. 이 영화 또한 그랬습니다. 하지만 보고 나서 생각을 하면 한국 누아르 영화에서 여성이 비정상적으로 소비되는 것은 2020년도에도 여전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영주는 충분히 자신의 스토리를 가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영화에서는 보여주지 않습니다. 그것을 불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겠죠. 영주가 9년간 타국에서 홀로 키운 유민이 납치당했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유민을 찾기 위해 노력하는 것은 그 누구도 아닌 영주가 되어야 합니다. 적어도 저는 이것이 더 납득이 됩니다. 하지만 영주는 아무런 힘을 쓰지 못한 채 살해되고 인남이 유민을 구하게 됩니다. 이야기의 개연성과는 상관없이 인남의 부성애가 크게 강조됩니다. 만약 영주가 죽지 않고 유민을 구한다면 어떻게 되었을지 생각해봤습니다. 또는 영주가 죽지 않고 인남과 함께 유민을 구한다면 어떻게 되었을지 생각해봤습니다. 그렇게 되면 레이와 인남의 서사가 필요 없어지거나, 레이와 인남의 서사 또는 인남의 서사의 힘이 약해질 것입니다. 이 말인즉슨 영주는 인남의 서사를 만들 수 있는 떡밥만 던져주고 레이와 인남의 서사를 위해서 죽어 없어져야만 했던 것입니다. 사고로 죽이기에는 개연성이 너무 없다 싶었는지 유민을 납치한 거대집단으로부터 살해당했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그들이 유민의 엄마까지 죽일 필요는 없다고 생각되는데 말이죠. 

 제가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와 상당히 비슷한 결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현대 한국 누아르 영화가 두 편 더 있습니다. <신세계>(2013)와 <내부자들>(2015)입니다. <신세계>에서는 송지효 배우가 맡은 역할이, <내부자들>에서는 이엘 배우가 맡은 역할이 ‘영주’와 비슷한 상황입니다. 유일하게 등장하는 이름이 있는 여성인물로서(영화를 검색하면 인물의 이름은 나와 있지만 실제로 영화 속에서 이름이 불리어졌는지는 기억이 안 날 정도) 남성 집단의 구색 맞추기에 소비만 되고 살해당합니다. 감독이 다 다른데 하나같이 남성 서사에 여성을 똑같이 소비하고 버려버리는지 신기할 정도입니다. 한국 영화계가 소재의 다양성을 추구하는 만큼이나 여성 서사에도  다양성을 추구하기를, 당신이 만든 역할에 대한 존중과 책임감을 갖기를 바랍니다.